게시판

 

언어

삶(주고,받기)

문학

대입 수학능력시험

입시정보

우리소개

 

  
1 5

게시판

상담실

빠른메뉴

 

설문조사

려증동

이 말은 알 속의 병아리가 껍질을 뚫고 세상밖으로 나올려고 힘쓸 때에 어미 닭이 입부리로 꼭 쪼이면 병아리가 알 밖의 세상으로 소리를 지르며 나온다는 말입니다. 알 속의 병아리 처럼 학생들도 어둠 속 세계에서 밝고 넓은 세계로 나올려고 노력할 때 시기 적절하게 문리를 터 주는 스승의 혜안을 말한다.

 

jultak.jpg


Category

  류수영(2005-01-31 12:29:25, Hit : 604, Vote : 51
 日TV 망언에 한국 네티즌 분노…미즈노 교수도 도마 올라

일본의 민영방송 ‘니혼테레비’의 ‘제너레이션 정글’이라는 프로그램에서 한 극우인사가 한일합방과 관련, ‘망언’을 잇따라 내뱉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한국 네티즌들이 분노하고 있다.

특히 한국측 패널로 참석했던 한국인이 당시의 상황을 자세히 기술한 글과 당시 방송화면이 인터넷에 소개되면서 한국 네티즌들은 더욱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일본의 지인으로부터 출연 섭외를 받았다는 그는 ‘니혼테레비’가 한류붐에 대해 평소 말초적인 방송을 내보내는 대표주자로 방송전에 조금은 걱정이 됐지만 무엇보다 일본 시청자들에게 한일 문제에 대해 직접 말할 수 있다는 이유로 출연을 결정했다고 적었다.

2시간 방송의 1부는 한류붐, 2부는 한일관계에 관한 것으로 이번에 문제가 된 방송은 2부에서 터져 나왔다.
우선 ‘불가사의한 나라, 한국’이라는 대표적인 극우사이트의 관리자 ‘드롬파’와 한국에서 교수로 활동하면서 일본에서는 ‘노히라 쥰스라’라는 가명으로 한국을 비판하는 미즈노 순페이 교수가 패널로 선정됐다고 소개했다.

미즈노 교수는 일본에서 가명으로 ‘한국인의 일본위사’, ‘한국에서 반일소설 쓰는 법’ 등의 책을 낸 인물이라고 ‘테츠’는 덧붙였다.
이어 드롬파의 잇단 망언이 시작됐다.

“한일합방 당시 한국의 인구가 늘었다. 이는 일본이 한국의 경제발전 및 근대화에 많은 영향을 끼친 것”, “일본 정부의 강제징용은 없었다. 그들은 모두 돈을 받고 고용된 사람들” 등의 망언에 이어 “당시 조선의 총리였던 이완용씨가 합방에 서명했지 않느냐. 정당한 절차인데 왜 그렇게 흥분하는지 모르겠다. 한일합방은 조선이 원한 것이 아닌가”라는 극언까지 내뱉었다.

이런 잇단 망언에 ‘테츠’는 “당신은 고이즈미가 부시에게 일본을 바치면 좋겠는가. 당시 한일합방은 조선 전체 민중의 의지가 아니다”라는 요지로 반박했고 소개했다.
‘테츠’는 “한일합방등 결정적인 대화에서는 가만히 있던 미즈노 교수는 한국인은 성형을 너무 좋아한다는 식의 신변잡기적인 말만 늘어놓았다”고 고발했다.

한편 당시 스튜디오 관객석에서조차 드롬파의 극우적 발언에 야유가 쏟아지기도 했던 상황도 전했다.

‘테츠’는 끝으로 “드롬파 같은 극우적 인물이 제시하는 편파적인 데이터와 감정적인 사진들을 일본인들이 그대로 받아들일까봐 걱정”이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문제의 프로그램은 지난 30일 새벽 0시50분부터 방송됐다.







-수영생각-


나도 저 동영상을 보며 생각한것이...
참... 역사도 모르는것들이 망말을 하는구나.,.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일본인 여고생... 정말 어이없더라.
역사도 잘 모르면서..
역사를 모르닌까 하는말인데
과연 저 일본인들이 저런 쇼를 보면서 저런 말도 안되는 말을
믿는건 아닌가.. 라고 생각한다,
한국인도 있던 역사를 알아야 한다.
하지만 그 역사를 만든 일본인.
그 일본인들 또한 자신들의 잘못을 알아야 한다.
하지만 내가 이렇게 얘기한다고 바뀌는건 하나 없다.
다만 내가 이런생각을 한다...는 것 자체에 큰 만족을 해야 하는 현실이
참으로 비통할 뿐이다.





3644   [쓰기] 韓國조폭 마피아 뺨친다  이호욱 2003/08/12 2511 316
3643   [읽기] 韓·美정상, “북핵 역점 프로젝트로 해결”  이재훈 2004/11/06 512 84
3642  비밀글입니다 [읽기] 韓·美 유학생교류 활발  임유정 2005/01/09 1 0
3641   [ ] 學問思辨行 학문사변행  강준호 2017/07/27 266 40
3640   [읽기] 泰 정부, 시신이송 결정에 주민 반발  이효석 2005/01/17 387 35
3639   [읽기] 中企회장 납치 공범 추가확인  홍지영 2004/11/14 400 49
3638   [읽기] 中, 지난해 해양재해 155건에 140명 사망·실종  김홍국 2005/01/10 408 47
3637   [쓰기] 中 여중 담임교사, 자기 반 24명 전원 성폭행  이현주 2005/02/23 716 125
3636   [읽기] 中 여중 담임교사, 자기 반 24명 전원 성폭행  권은주 2005/03/03 529 53
3635   [쓰기] 中 만취남성, "내밥보다 낫다" 개밥 훔쳐  이현주 2005/02/13 671 97
3634   [읽기] 中 고교 기숙사 난동 '살인마' 검거  이슬이 2004/11/27 518 42
3633   [읽기] 日정치인 ‘위안부방송 수정’ 압력  윤나리 2005/01/12 551 80
3632   [읽기] 日인질 피살… 고이즈미 “자위대 철군 안해”  정세훈 2004/10/31 532 72
  [읽기] 日TV 망언에 한국 네티즌 분노…미즈노 교수도 도마 올라  류수영 2005/01/31 604 51
3630   [읽기] 日 법원, ‘살인용의자 신병 한국 인도’ 결정  변상진 2005/01/13 853 115
3629   [쓰기] 日 고등학교 교사,여학생 치마속 몰카 촬영 발각  이현주 2004/12/28 1417 221
3628  비밀글입니다 [읽기] 伊 공공지역 ''No Smoking''  방인정 2005/01/01 1 0
3627  비밀글입니다 [읽기] 醫 "네티즌에게 걸리면 병원 문닫아야"  김 주 광 2005/01/14 0 0

1 [2][3][4][5]..[203] [다음 5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반드시 그 뜻을 성실하게 하고", "반드시 그 혼자일 때를 삼가며", "스스로 속임이 없게 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