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언어

삶(주고,받기)

문학

대입 수학능력시험

입시정보

우리소개

 

  
3 8

게시판

상담실

빠른메뉴

 

설문조사

려증동

이 말은 알 속의 병아리가 껍질을 뚫고 세상밖으로 나올려고 힘쓸 때에 어미 닭이 입부리로 꼭 쪼이면 병아리가 알 밖의 세상으로 소리를 지르며 나온다는 말입니다. 알 속의 병아리 처럼 학생들도 어둠 속 세계에서 밝고 넓은 세계로 나올려고 노력할 때 시기 적절하게 문리를 터 주는 스승의 혜안을 말한다.

 

jultak.jpg


Category

  이현주(2005-02-23 17:53:39, Hit : 687, Vote : 109
 中 여중 담임교사, 자기 반 24명 전원 성폭행

중국 간쑤(甘肅)성에서 중학교 교사가 자기반 여학생 24명 전원을 차례로 성폭행한 어처구니 없는 사건이 드러났다.
중국 언론들의 23일 보도에 따르면 간쑤성 퉁웨이(通渭)현의 한 중학교 류(劉)모 교사는 자신이 담임을 맡고 있는 1학년 여학생 24명을 지난해 9월부터 4개월여동안 번갈아가며 유린했다.
류 교사는 야간 보충학습 시간을 이용해 학생들을 한 명씩 교무실내 자기 방으로 오게 했고 협박을 하거나 심지어 수면제를 먹여 정신을 잃게 한 뒤 성폭행했다.
피해 학생들은 만 12∼14세로, 이 가운데는 최고 5차례까지 성폭행을 당한 경우도 있었으나 보복이 두려워 아무에게도 이 사실을 말하지 못했다.
류 교사의 금수와 같은 행각은 지난해 12월 24번째로 성폭행 당한 학생이 부모에게 털어놓으면서 세상에 알려졌고, 당국은 즉시 그를 체포해 기소한 상태다.
피해 학생의 부모들은 중학교에 진학한 딸의 성격이 변한 것을 이상하게 여겼지만 자라는 과정이라고만 생각했을 뿐 담임교사에게 성폭행을 당했으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다며 통곡했다고 언론은 전했다.
올해 12살인 한 피해 학생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보충학습 시간에 담임 선생님호출로 교무실에 갔다가 그가 권한 물을 마시고 정신을 잃은 후 다음날 깨어보니 이미 성폭행을 당한 뒤였다면서 그 뒤로도 2주에 한 차례씩 폭로 협박과 함께 성폭행을 당했다고 말했다.


느낀점: 이 기사 말대로 어처구니가 없다.
           24명이라는 많은 학생들을 성폭행 할 동안 한번도 걸리지 않았다는 것 또한 신기 하다.
           초등학교 때 부터 학교에서 성교육을 가르쳤을 거고, 부모들 또한 자식에게 이럴 때는 꼭 부모에게
           알려야 한다고 가르쳤을 것 이다.
           2~3명도 아닌 24명의 학생이 여러번 당할 동안 부모들이 알아 채지 못하고 단지 커가는 과정이라고만 생각했
           던 부모의 책임도 있다.
           우리 나라에서도 이런 일이 일어 나지 못하게 성교육을 제대로 가르쳐야 된다고 생각 한다.
          





3624   [쓰기] 韓國조폭 마피아 뺨친다  이호욱 2003/08/12 2382 266
3623   [읽기] 韓·美정상, “북핵 역점 프로젝트로 해결”  이재훈 2004/11/06 483 70
3622  비밀글입니다 [읽기] 韓·美 유학생교류 활발  임유정 2005/01/09 1 0
3621   [ ] 學問思辨行 학문사변행  강준호 2017/07/27 109 14
3620   [읽기] 泰 정부, 시신이송 결정에 주민 반발  이효석 2005/01/17 361 25
3619   [읽기] 中企회장 납치 공범 추가확인  홍지영 2004/11/14 366 33
3618   [읽기] 中, 지난해 해양재해 155건에 140명 사망·실종  김홍국 2005/01/10 377 30
  [쓰기] 中 여중 담임교사, 자기 반 24명 전원 성폭행  이현주 2005/02/23 687 109
3616   [읽기] 中 여중 담임교사, 자기 반 24명 전원 성폭행  권은주 2005/03/03 502 42
3615   [쓰기] 中 만취남성, "내밥보다 낫다" 개밥 훔쳐  이현주 2005/02/13 646 85
3614   [읽기] 中 고교 기숙사 난동 '살인마' 검거  이슬이 2004/11/27 489 30
3613   [읽기] 日정치인 ‘위안부방송 수정’ 압력  윤나리 2005/01/12 525 65
3612   [읽기] 日인질 피살… 고이즈미 “자위대 철군 안해”  정세훈 2004/10/31 505 59
3611   [읽기] 日TV 망언에 한국 네티즌 분노…미즈노 교수도 도마 올라  류수영 2005/01/31 581 40
3610   [읽기] 日 법원, ‘살인용의자 신병 한국 인도’ 결정  변상진 2005/01/13 828 103
3609   [쓰기] 日 고등학교 교사,여학생 치마속 몰카 촬영 발각  이현주 2004/12/28 1372 204
3608  비밀글입니다 [읽기] 伊 공공지역 ''No Smoking''  방인정 2005/01/01 1 0
3607  비밀글입니다 [읽기] 醫 "네티즌에게 걸리면 병원 문닫아야"  김 주 광 2005/01/14 0 0

1 [2][3][4][5]..[202] [다음 5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반드시 그 뜻을 성실하게 하고", "반드시 그 혼자일 때를 삼가며", "스스로 속임이 없게 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