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언어

삶(주고,받기)

문학

대입 수학능력시험

입시정보

우리소개

 

  
0 0

게시판

상담실

빠른메뉴

 

설문조사

려증동

이 말은 알 속의 병아리가 껍질을 뚫고 세상밖으로 나올려고 힘쓸 때에 어미 닭이 입부리로 꼭 쪼이면 병아리가 알 밖의 세상으로 소리를 지르며 나온다는 말입니다. 알 속의 병아리 처럼 학생들도 어둠 속 세계에서 밝고 넓은 세계로 나올려고 노력할 때 시기 적절하게 문리를 터 주는 스승의 혜안을 말한다.

 

jultak.jpg


Category

  이호욱(2003-08-12 02:31:15, Hit : 2673, Vote : 361
 韓國조폭 마피아 뺨친다

韓國조폭 마피아 뺨친다…7개파 55명 적발 28명 구속  
《국내 조직폭력배들이 풍부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이미 기업 모양을 갖추었고 수감중인 두목이 옥중에서 지휘를 계속하는 등 미국 폭력조직 마피아를 닮아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이권장악을 위해 해외 원정폭력도 서슴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과 경찰의 조직폭력사범 전담 서울지역 합동수사부는 11일 폭력조직 7개파 55명을 적발해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 등의 혐의로 28명을 구속, 6명을 불구속기소했으며 21명을 지명수배했다고 밝혔다.》▽조폭의 연합화 양상=이번에 적발된 조폭들은 인접지역끼리 연계, 서로 도피처를 제공하거나 필요한 경우 청부성 대리범죄도 벌이는 등 연합화를 꾀한 것으로 밝혀졌다.

수유리파 행동대장 오모씨(32·구속기소)의 경우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양평 지역 폭력배 박모씨가 제공한 은신처에서 숨어지낸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검거 당일에는 대학생들의 MT장소로 인기있는 경기 가평군 대성리에서 강북지역의 또다른 폭력조직원 40여명과 축구시합을 하기도 했다.

서울 강북지역(미아리 돈암동 정릉 쌍문동 화양리 등) 조폭들은 매월 1회 꼴로 단합대회를 가진 것으로 밝혀졌다.

신흥 조폭들은 미국 마피아식의 조직관리를 모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계파 전 두목 김모씨의 경우 범죄단체구성 등 죄로 징역 10년을 선고받고 수감된 상태에서 부하 이모씨 등과 면회하면서 지속적으로 조직을 ‘옥중 지휘’하기도 했다.

▽해외 원정 폭력=수유리파 오모씨 등 5명은 2000년 5월 이 조직 두목 김모씨(기소중지)가 운영하는 일본 나고야(名吉屋)현 호스트바의 이익이 줄어들자 경쟁업소를 찾아가 업주인 한국인 지모씨의 허벅지를 흉기로 찌르며 협박하는 등 집단 폭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인디안파 행동대장 천모씨(33) 등 4명은 수감된 후배들을 제대로 돌보지 않았다는 이유로 일본에 체류하고 있는 이모씨(40)를 찾아가 흉기로 엉덩이 등을 찌르는 등 린치를 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이들을 피해 미국으로 도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권 개입=합수부는 목포 오거리파 두목 김모씨(47) 등 3명이 2000년 7월 서울 은평구 불광동 모 호텔의 운영권을 뺏기 위해 폭력배 20여명을 동원해 이 호텔 운영자 조모씨와 객실 임대업자 강모씨 등에게 “호텔을 비우지 않으면 죽이겠다”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또 나주 동아파 부두목 김모씨(35·구속기소) 등 3명은 상장사인 모 의류수출업체 회장 조모씨를 납치해 3시간 동안 건물 지하실에 감금한 채 “계열사의 주식을 넘기라”며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경은 “유흥업소 등의 이권에 개입해 축적한 자금을 기반으로 합법적인 사업가 행세를 하는 조직폭력배들이 늘고 있다”며 “국세청의 협조를 받아 계좌추적을 실시, 드러나는 자금원을 차단해 폭력조직의 기반을 무너뜨리겠다”고 밝혔다.

이명건기자 gun43@donga.com


의견
범죄와의 전쟁을 버린다고 큰소리치던 검-경찰은 갈수록 지능화되고 조직화되는 폭력서클의 경향을 보고 반성을 해야 합니다. 폭력배들을 잡아 벌을 준들 더 나아지기는 커녕 오히려 더 악질로 변하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또한  교도소의 운영에도 이런 풍조가 확대되는데 책임이 있는 것 같습니다. 본래 교도소의 근본취지는 범죄자들을 교화시켜 사회에 환원시킨다는 것인데 요즘은 범죄자들을 단순히 가두는 감옥의 역할밖에 못 하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 교도소에선 체계적인 교육 프로그램의 마련과 진정한 교화 활동을 위해 정부의 지원이 있어야 할 것있니다.  
범죄는 사후대책보다는 예방이 더 중요합니다. 국내치안을 담당하는 경찰은 좀 더 인력을 보강해서 국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합니다. 그리고 앞선 기사에서 보듯이 조직폭력집단이 기업처럼 되어가는 현상은 한국에서 범죄활동 하기가 좋다는 사실을 반증한다고 볼 수도 있으니 경찰은 범죄박멸에 혼신의 노력을 다해주길 바랍니다.





  [쓰기] 韓國조폭 마피아 뺨친다  이호욱 2003/08/12 2673 361
3643   [읽기] 韓·美정상, “북핵 역점 프로젝트로 해결”  이재훈 2004/11/06 532 89
3642  비밀글입니다 [읽기] 韓·美 유학생교류 활발  임유정 2005/01/09 1 0
3641   [ ] 學問思辨行 학문사변행  강준호 2017/07/27 388 54
3640   [읽기] 泰 정부, 시신이송 결정에 주민 반발  이효석 2005/01/17 409 41
3639   [읽기] 中企회장 납치 공범 추가확인  홍지영 2004/11/14 428 55
3638   [읽기] 中, 지난해 해양재해 155건에 140명 사망·실종  김홍국 2005/01/10 429 52
3637   [쓰기] 中 여중 담임교사, 자기 반 24명 전원 성폭행  이현주 2005/02/23 734 131
3636   [읽기] 中 여중 담임교사, 자기 반 24명 전원 성폭행  권은주 2005/03/03 547 59
3635   [쓰기] 中 만취남성, "내밥보다 낫다" 개밥 훔쳐  이현주 2005/02/13 691 103
3634   [읽기] 中 고교 기숙사 난동 '살인마' 검거  이슬이 2004/11/27 536 47
3633   [읽기] 日정치인 ‘위안부방송 수정’ 압력  윤나리 2005/01/12 566 86
3632   [읽기] 日인질 피살… 고이즈미 “자위대 철군 안해”  정세훈 2004/10/31 551 79
3631   [읽기] 日TV 망언에 한국 네티즌 분노…미즈노 교수도 도마 올라  류수영 2005/01/31 624 57
3630   [읽기] 日 법원, ‘살인용의자 신병 한국 인도’ 결정  변상진 2005/01/13 870 120
3629   [쓰기] 日 고등학교 교사,여학생 치마속 몰카 촬영 발각  이현주 2004/12/28 1457 229
3628  비밀글입니다 [읽기] 伊 공공지역 ''No Smoking''  방인정 2005/01/01 1 0
3627  비밀글입니다 [읽기] 醫 "네티즌에게 걸리면 병원 문닫아야"  김 주 광 2005/01/14 0 0

1 [2][3][4][5]..[203] [다음 5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

"반드시 그 뜻을 성실하게 하고", "반드시 그 혼자일 때를 삼가며", "스스로 속임이 없게 하라"